여행일 : 2011년 1월 1일

  수정이와 수정이 남편, 아이, 효선이와 나... 이렇게 다섯이서 샌디에고로 당일여행을 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먼저, 라호야 비치(La Jolla Bea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펠리칸과 물개들이 함께... 물개들은 지금 일광욕을 즐기는 중인데 잘 안보인다.
난생 처음 물개를 봐서 신기하고 귀여웠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확대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정 & 유진 & 나 & 동생 효선
이날은 바람은 차고 햇빛은 뜨거웠는데 나는 엄청 춥게 느껴져서 가죽잠바에 워머까지 둘렀는데
수정이는 저렇게 입고도 안춥댄다. 아기를 낳은 몸이랑 안낳은 몸이랑은 다르다니??
진짜 그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은 배열이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날이 12월 31일이라 누군가가 이 잔디밭 위에서 파티를 한것 같다.
색종이가 하트모양으로 놓여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종이를 유진이에게 뿌리고 있는 중.
지나가는 사람이 유진이를 쳐다본다. 동양 아이는 여기서도 이쁨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효선, 좋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가 마음에 들어서... 난 미국나무가 참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세계 최고의 바닷가를 본 이유로... 그닥 감동이 일지는 않았지만...
동물들이 보여서 나름 좋았던 라호야 해변
(세계 최고는 시리아와 터키 국경 해변. 이름이 생각안나..-,-)


다음은...
네비게이션으로 올드타운을 찍고 와서... 주차를 하고 올드타운보다 더 눈에 확 들어와,
탈수밖에 없었던 빨간 트롤리...
우리가 맘대로 예상하기로는 관광지만 돌아다니는 그런 열차인줄 알았다.
생긴게 작고 아담해서 그런줄만 알았지...
이게 올드타운과 다운타운을 연결하는 전철같은 걸줄은... 알았으면 안탔을 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켓 끊는 곳... 옆에서 직원이 도와주고 있었다.
휴일은 반값이라는 직원의 말에 혹해서 성인 네명이 10불주고 탔다.
원래는 하루 아무때나 몇번이고 탈수 있는 티켓이 어른 5불.
그런데 티켓 검사하는 사람이 없던데... 양심에 맡기는 듯하다. 불시에 검사할수도 있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선 & 아트로모(또는 리안 또는 릴리라고 불리는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선이가 들고 있는 과자... 완전 중독성이 있다.
몸무게만 걱정 안했으면 하루종일 달고 살았을 듯하다... 아- 먹고싶다.
수정이 애기는 완전 그 캐릭터... 중국인형 있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갈아타기 위해 다운타운에서 잠깐 내렸다.
아- 우리는 다운타운 따위에는 관심이 없었다...
어서 빨리 올드타운에 가서 점심을 먹고싶을 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드타운에서 기념촬영 단 1장...
올드타운이라고는 하지만... 내눈에는 너무 현대적이었다...
밥만 먹고 바로 시포트 빌리지로...올드타운은 딱히 눈에 끄는 관광지가 아니었다.


바로 시포트 빌리지(Seaport Village)로 이동.
주차장은 시간당 돈을 받는데 이곳에서 물건을 산 영수증을 제시하면 2시간은 무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포트 빌리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포트 빌리지는 예쁜 바닷가 상업단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쁜 악세사리 노점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치있는 식당과 카페 건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정이 옆에 있으니까 나는 눈이 없어 보이는구나... 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부터는 일몰을 감상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포트 빌리지는 그냥 딱히 볼게 있다기 보다는 잘 조성된 상업단지를 산책하는 느낌이랄까?
가게에 들어가 구경을 했더라면 좀더 재밌을것 같은데 힘들어서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아- 근데 여기의 한 카페에서 주는 아메리카노가 담긴 일회용 컵이 환경호르몬 팍팍 내뿜게 생겼다...
이런거 따지는 나는 정말정말 낭만적인 여자... ㅋ

Posted by 아트ⓛⓞⓜⓞ